UPDATED. 2019-08-19 14:01 (월)
우리 아이, 스마트폰 대신 그림책 읽어주기
우리 아이, 스마트폰 대신 그림책 읽어주기
  • 강영철
  • 승인 2019.05.29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과다 사용…조망기능 떨어지고 자율신경계 조절능력 미숙해져
그림책 읽어주면 언어·뇌발달 도움…아이·부모 교감 및 의사소통·정서발달에도 좋아
김영훈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아이 키우는 부모에게 스마트폰은 참 유용하다

 

아이 키우는 부모에게 스마트폰은 참 유용하다.

독박육아로 지친 일상에서 잠시 쉬고 싶을 때, 미뤄둔 집안일을 해야 할 때, 식당에서 아이가 시끄럽게 굴 때, 돌아다니면서 밥을 먹을 때도 스마트폰 하나면 큰 소리 내지 않고 아이를 얌전하게 만들 수 있다.

게다가 스마트폰은 게임이나 애니메이션 뿐 아니라 교육용 앱도 많아 아이의 두뇌발달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내심 자위하기도 한다.

아이가 스마트폰에 집착하는 이유는 신기하고 재미있기 때문이다. 화려한 색감에 움직이는 물체들, 좋아하는 캐릭터의 애니메이션이나 게임은 아이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아이는 심심할 때, 짜증날 때, 화날 때, 위로받고 싶을 때 언제든지 스마트폰으로부터 위안을 받을 수 있다. 그러다보니 아이들은 장난감이나 인형보다 스마트폰을 더 좋아한다.

문제는 자기조절력이 약한 아이들이 강한 자극의 스마트폰에 쉽게 빠져들고 중독에 이르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스마트폰 과다 사용은 아이가 한 가지 물건이나 행동에 집착을 보이거나 산만하고, 또래보다 말이 늦는 등의 증상을 초래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과다 사용하면 우뇌가 담당하는 상황 전체를 보는 조망기능은 떨어지고, 자율신경계의 조절능력도 미숙해 교감신경을 흥분시킨다.

이는 정서 발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불안, 초조, 주의력 결핍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또한 상호작용의 결핍으로 인해 애착형성 지연, 분리불안장애, 사회성 발달 지연 등으로 이어진다.

그렇다면 위기에 빠진 우리 아이들의 뇌를 어떻게 구출해야 할까?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지금 당장 아이 곁에 스마트폰을 끊는 것이다. 이미 노출될 대로 노출되었다고 우리 아이 뇌는 희망이 없다며 낙심할 필요 없다.

아이의 뇌는 성인의 뇌보다 아직 가능성이 많다. 아이의 뇌는 지금 이 순간에도 발달 중이며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어떤 시점이든 지금이라도 끊어주면 피해는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고 희망은 있다.

물론 스마트폰의 유해성을 알았다고 당장 아이 손에서 스마트폰을 빼앗으려고 들면 안 된다. 오히려 아이의 반발심만 키울 수 있다.

울고불고 떼도 쓰고, 이유 없이 짜증도 낼 것이다. 갑자기 난폭해질 수도 있고, 한 동안 풀이 죽어 지낼 수도 있다.

하지만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는 그리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그래도 10세까지 아이는 기계보다 부모를 더 좋아한다.

부모가 단호하게 “안돼”라고 말하고, 몸을 움직이면서 신나게 놀아주는 시간을 늘리면 3일 혹은 길게는 10일 정도면 끊을 수 있다.

이미 스마트폰을 과도 사용하는 아이라면 점진적으로 사용 시간을 줄여야 하며, 부모 역시 아이 앞에서 사용하지 않거나 제한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

아이가 스마트폰에서 어느 정도 멀어졌다면, 다음은 뇌 발달에 좋은 자극물을 제시해야 한다.

나는 그 자극물로 ‘그림책’ 만한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아이와 노는 것을 힘들어하는 요즘 부모에게는 ‘그림책’만큼 감사한 물건이 없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국제유아교육전 & 어린이유아용품전’을 찾은 한 모녀가 그림책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국제유아교육전 & 어린이유아용품전’을 찾은 한 모녀가 그림책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그림책은 아이의 두뇌를 발달시키는 많은 것이 들어있고, 더불어 부모를 ‘부모답게’ 하는 비밀도 숨어 있다. 무엇보다 스마트폰으로 위협당하고 있는 아이의 뇌를 회복시킬 묘안이 ‘그림책’ 안에 있다.

아이가 그림책을 읽을 때 이루어지는 뇌활동을 보면 먼저 시각정보가 뇌로 들어온다.

그것이 머리 뒤에 위치한 후두엽까지 전달이 된다. 후두엽에서 자료에 대한 시각적 분석을 하고, 그 다음 측두엽에서는 언어적 분석을 하게 된다. 우리가 그림책을 읽으면서 느껴지는 감성은 바로 변연계를 간다.

그리고 그림책에서 얻은 모든 정보는 종합적인 판단과 추리, 이성 등을 담당하는 전두엽으로 간다. 그림책의 글은 부모의 입을 통해서 언어를 담당하는 측두엽으로 가서 다시 전두엽으로 가게 된다.

아이에게 그림책을 읽어주면 언어발달 뿐 아니라 뇌발달에도 도움이 되며, 더구나 그림책을 읽으면서 이루어지는 아이와 부모의 교감은 의사소통은 물론 정서발달에도 좋다.

아이가 스마트폰에 대한 집착이 끝났다고 느껴질 때면 입체물이 튀어나오는 팝업북부터, 아이가 특히 좋아하는 관심사부터, 유머가 있어 웃지 않고는 못 배기는 것부터 서서히 제시하자.

이 때는 아이가 그림책을 듣지 않은 것 같거나 부모 무릎에 앉지 않아도 그냥 끝까지 재미있게 읽어주면 된다.

그림책을 읽던 중 아이가 다른 놀이에 관심을 보이면 그걸 해도 된다. 그림책과 관련되어 갑자기 물감놀이나 점토놀이를 하고 싶어 한다면 아이의 호기심에 호응해 주자. 이 때의 그림책은 강요하지 말고, 편하게 접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우리의 뇌는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호기심에 반해 강제적으로 주어지는 것에는 강한 반감이 있다.

덧붙여, 나는 부모들이 ‘그림책 홀릭’이 되었으면 좋겠다. 보이는 대로 잡히는 대로 아이에게 그림책을 읽어줬으면 좋겠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아마 아이를 대상으로 하는 많은 병원들이 문을 닫을지도 모르겠다. 그래도 건강하고 똑똑하고 행복한 아이들이 넘쳐난다면, 나는 더 바라는 것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